[가정예배]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삶

데살로니가 전서 4:1-12

찬양

데살로니가 교회는 태어난지 얼마되지않았을때 사도 바울이 실루아노와 디모데와 함께 쓴 편지입니다. 이 편지는 사도바울이 보낸 서신중 가장 젊었을때, 사역 초반때 쓰여졌습니다. 고난과 핍박이 많았던 데살로니가 교회는 어린교회 였지만 하나님께 칭찬받을 많한 훌륭한 점이 많았습니다. 고난과 핍박을 잘 이겨냈고, 우상숭배로 부터 떠났으며 서로 형제사랑에 충실했습니다. 그러나 책망받을일도 몇가지 있었지요. 성적범죄로 부터 자유롭지 못햇고, 주님이 곧 재림하실줄 알고 일상 생활에 대해 태만하였습니다.

바울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을 마땅히 행하고 힘쓰라고 명합니다. 우리도 하나님을 기쁘게 하는것에 관심있는가 생각하기 바랍니다. 때론 받을 심판이 두려워서 죄를 멀리하는 정도의 신앙을 갖고 있는건 아닌지, 정말 하나님 기뻐하시는 일이 나의 기쁨인지 돌아봅시다.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것은 곧 거룩함입니다. 우리 일상에 젖어든 음란과 태만을 버려야 하고 힘써 형제를 사랑하는 것입니다. 실수한 혹은 연약한 교인들을 나의 친 형제나 자식의 허물처럼 이해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기를 바랍니다. 바울이 2장 7절에서 성도들을 권위로 대하지 않고 유모가 자녀를 기름과 같이 하였습니다.

형제를 사랑함은 사랑할만해서 할수 있는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거룩함이기 때문에 할수 있습니다. 우리의 모든일들의 의도가 하나님을 기뻐하심을 위해 하시를 소망합니다.

Leave a Reply